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자료실

태양광, 분기 보급량 최초 1GW 초과 달성 / 2020년 04월 20일

대호 2020-04-22 17:54:36 조회수 874
1분기 재생에너지 REC 신규 발급량 1.3GW 기록
태양광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발급량 89% 증가

 
올해 1분기 국내 태양광발전 보급용량이 1GW를 초과 달성했다. 태양광은 지난해 처음 3GW 이상을 신규 보급한 데 이어 올해 1분기부터 1GW 이상 보급하며 보급 확산세가 이어졌다.

한국에너지공단이 공개한 RPS제도 공공데이터 정보공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REC를 발급한 재생에너지발전 신규 보급용량은 1337MW로 집계됐다. 이 중 태양광발전은 1162MW가 보급돼 지난해 같은 분기 보급량 615MW 보다 89% 증가했으며, 작년 태양광보급량인 3.1GW의 3분의 1을 채웠다. 분기 기준 태양광보급이 1GW를 넘어선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2020년 1분기 REC 발급 재생에너지 발전 용량

용량별 태양광보급량은 100kW 이상 1MW 미만이 602MW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0kW 미만 378MW, 1MW 이상 182MW가 보급됐다. 이번에 공개한 데이터가 REC를 발급받은 신규 신재생에너지발전을 집계한 것이기 때문에 실제로 보급된 태양광발전 용량은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측된다.

풍력발전은 올해 1분기 1MW 이상에서 3곳이 REC 발급을 받았으며, 100kW 미만 발전소수도 REC 발급을 받아 1분기 보급용량이 142MW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수력, 연료전지, 바이오에너지, 폐기물 등이 각각 ▶60kW ▶1만5900kW ▶5187kW ▶12140kW 용량이 REC를 신규 발급 받았다.

업계에서는 1분기 재생에너지보급량이 늘어난 현 상황이 재생에너지산업에 긍정적이지만 신규보급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만큼 국내 재생에너지시장을 확대하고, 해외 수출을 도울 수 있는 실속있는 정책이 나올 수 있기를 주문했다.

재생에너지업계 관계자는 "재생에너지 신규용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재생에너지 보급도 활성화가 되고 있지만 코로나 19로 위축된 재생에너지 제조업계의 경기를 부양할 방법도 찾아야 한다"며 "정부가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뿐만 아니라 산업활성화를 통해 재생에너지산업의 경쟁력을 갖추고 해외 재생에너지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도와야 에너지전환이 원활하게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