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자료실

태양광사업자 증가 영향 전력거래소 회원사 4천개사 / 2020년 06월 12일

대호 2020-06-15 17:54:16 조회수 907
2001년 10개사로 출발 19년만에 400배 증가

▲전력거래소 회원사 추이. 전력시장에서 전력을 구매하는 한전(판매사업자)과 발전전력을 시장에 판매하는 발전사업자 3968개사, 구역전기사업자 12개사, 자가용설비설치자 19개사로 구성돼 있다.

 태양광발전사업자 증가 영향에 힘입어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를 통해 생산전기를 매매하는 회원사수가 4000개사를 넘어었다. 전력거래 회원사는 2001년 시장개설 때 10개사로 출발해 19년만에 400배 증가했다.

12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전력시장 4000번째 회원사는 이달 8일 전남 광양시에서 997kW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는 경남1호 태양광발전이다. 작년 6월 3000번째 회원사가 탄생한 지 불과 1년여만에 1000개사가 추가 가입한 것이다.

회원수 구성을 살펴보면 전체의 97%인 3868개사가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바이오매스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다. 태양광이 3718개사로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사업자 유형별로는 판매사업자 1개사(한전), 발전사업자는 3968개사, 구역전기사업자 12개사, 자가용 19개사 등이다.

전체 전력시장 등록 설비용량은 이달 8일 기준 12만1738㎿(121GW)로 지난해 5월말 11만8718㎿에 비해 2.5% 증가했고, 증가한 설비용량 중 태양광발전소 신규 등록용량은 33%, 1013㎿를 차지하고 있다. 연료전지(158㎿)나 풍력(143㎿), 바이오(121㎿) 대비 압도적이다.

국내 전력시장은 전기사업법을 근거로 2001년부터 개설돼 전력거래소가 시장운영자로서(MO) 공정성과 투명성에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다. 전력거래 회원수는 시장의 규모나 활성화 정도를 가늠하는 척도다.

태양광발전소 회원사 지역별 분포는 전남이 약 19%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제주, 전북, 충남 순으로 나타났다. 전력거래소는 최근 소규모 신재생사업자의 가입 폭증에 대비해 전력거래시스템 절차를 개선했다. 기존 9단계였던 회원가입 절차를 3단계로 축소하는 등 회원가입 절차를 간소화하고 가입에 소요되는 시간도 대폭 줄였다.

이강재 전력거래소 계량등록팀장은 "회원사 증가는 3차 에너지기본계획의 분산형·참여형 에너지시스템 확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촉진 정책에 힘입은 것"이라며 "사업자의 불편사항을 파악하고 개선하고 있으며, 전문적인 고객 응대를 위해 콜센터 운영 등 회원사 입장에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